세이박스

‘제2의 장윤정’ 백수정, 공연사고에 재치있는 대처 ‘눈길’

기타

사용자 삽입 이미지FUJIFILM | FinePix S8000fd | Normal program | Pattern | 1/85sec | F/4.5 | 0.00 EV | 43.1mm | ISO-800 | Off Compulsory


‘제 2의 장윤정’으로 인기몰이 중인 신세대 트로트 가수 백수정이 공연사고에 센스있게 대처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16일에 열린 ‘영덕 복사꽃선녀축제’에 초청된 백수정은 이날 본인의 노래 ‘깍쟁이’와 지나간 옛 트로트 메들리를 열창했다.

이날 백수정은 트로트를 열창하며 객석으로 내려가는 등 시민들과 어울리며 예주 문화회관을 뜨겁게 달구었다.

그러나 ‘트로트메들리’ 공연 중 갑자기 CD에 문제가 생겨 음악이 중단 되는 사태가 발생, 갑작스런 공연 사고에 객석은 술렁이기 시작했다.

이에 백수정은 신인임에도 불구하고 전혀 당황한 기색 없이 노래를 이어 나갔고 곧이어 “제가 라이브가수라서 다행이라고 생각합니다. 립싱크를 하다 이런 사태가 일어났으면 큰일날 뻔 했네요”라고 재치있게 대처, 관객들의 박수갈채와 환호를 받았다.

진정으로 실력을 갖추고 재치있는 말솜씨와 화려한 무대매너를 겸비한 그녀 백수정. 앞으로는 ‘제 2의 장윤정’이 아닌 그녀만의 매력으로 성인가요계의 새로운 핵폭탄으로 떠오르길 기대해 본다.